본문 바로가기
🗂경제뉴스 스크랩

5.11 내맘대로 경제뉴스 스크랩

by Casey Choi 2021. 5. 11.

1. 국내증시


https://n.news.naver.com/article/011/0003908855?cds=news_my

'따상' 노린 SKIET 첫날 26% 폭락...공모주 '따상 신화' 깨졌다

[서울경제] ‘증거금 80조 9,017억 원, 수요예측 경쟁률 1,883 대 1.’ 기업공개(IPO) 신기록 제조기로 불린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 (SKIET)의 상장 첫날 주가는 초라했다. 수요예측부터

n.news.naver.com

「SKIET는 2차전지 리튬이온 배터리의 필수 소재 중 하나인 ‘분리막’을 생산한다. 그중에서도 전기차용 배터리에 탑재되는 습식 분리막 부문 세계 1위 사업자로서 성장 잠재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럼에도 상장 첫날 SKIET의 주가가 하락한 것은 간밤 미국 나스닥 시장 등 글로벌 시장 업황이 좋지 않았을 뿐 아니라 기술주의 약세 등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미국이 경기회복 국면에 접어들며 나스닥 등 기술주 중심의 시장보다는 경기회복의 수혜를 받을 수 있는 기존의 대형주 중심의 시장이 펼쳐졌기 때문이다.」

따상, 따상상의 신화에 대한 열망과 달리 SKIET는 첫날부터 하락장을 보여줬다. 간밤에 나스닥이 줄줄이 흐르기도 했고, 주가에 대한 고평가 논란이 있었던 것. 이런 결과가 추후 이어질 공모주 청약 경쟁률에도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가는 대목이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4/0004637039?sid=101

외국인 반도체株 1조 매도… 삼성전자 2%·SK하이닉스 5%↓

미국 뉴욕 증시에서 반도체 섹터가 곤두박질친 영향으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관련주도 급락했다. 최근 반도체주의 부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2·4분기부터는 원가 구조 개선과 수요 증

n.news.naver.com

「반도체 대장주의 주가 하락은 미국의 인플레이션 우려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4.66% 떨어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수에 편입된 30개 주가 모두 하락한 바 있다. 또 미국 증시 반도체 관련주 흐름을 반영하는 VANECK VECTORS SEMI(반도체 ETF)는 232.80으로 4.43%나 추락했다.

반도체주가 하락하자 '반도체 슈퍼사이클'에 대한 기대감으로 투자했던 투자자들의 표정은 다시금 어두워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11일 9만1000원으로 최고가를 찍은 이후 4개월 동안 8만원대 '박스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

나스닥 기술주 폭락과 함께 오늘 반도체주가 하락했다. 삼전은 다시 81000원대로, 하이닉스는 52주 최저가를 기록하며 12만 3000원에서 장을 마감했다. D램 가격이 올랐지만 매도세의 여파로 슈퍼사이클의 힘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 해외증시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46907

亞로 번진 美 기술주 급락 충격파…나스닥 선물 '또' 하락 - 연합인포맥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선미 기자 = 미국의 기술주 급락이 아시아 시장에까지 영향을 미치며 충격파를 던지고 있다. 금리 상승 우려와 높아진 밸류에이션, 규제 리스크가 그동안 고공 행진하던

news.einfomax.co.kr


「한국시간으로 11일 오후 3시42분 현재 E-mini 전자거래에서 나스닥 100선물은 전날 0.69% 떨어졌고, S&P 500선물은 0.39% 떨어졌다. 나스닥선물은 한때 1.4%까지 밀리기도 했다.

이날 아시아시장에서는 대만 가권지수와 일본의 닛케이225지수가 모두 3% 넘게 떨어졌다.

가권지수는 3.79% 하락해 작년 3월 이후 일일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5/0003100673

서학개미 열광한 ‘돈나무 언니’ 위기…기술주 몰락의 전조?

‘돈나무(캐시+우드) 언니’가 위기를 맞고 있다. 미국 자산운용사 아크 인베스트의 캐시 우드 최고경영자(CEO)가 운용하는 상장지수펀드(ETF) 수익률이 최근 크게 하락한 탓이다. 월가에 드리운

n.news.naver.com

일찍이 테슬라의 가치를 알아보고 투자해 국내에서 ‘돈나무’로 불리는 캐시우드. 그러나 기술주, 성장주 중심으로 담긴 아크ETF(arkk)가 하락하면서 사람들이 하나둘씩 등을 돌리고 있다. 하지만 섹터는 순환해서 돌아오는 법. 지금 가치주로의 이동이 일어나고 있으나 저점에서 묵혀두는 것도 방법일 수 있다. 작년 3월의 코로나 쇼크에 산 사람이 현명하듯이.

3. 암호화폐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8/0004585694?sid=101

비트코인→이더리움→도지코인 랠리 후 급락…"2017년 떠올라"

[머니투데이 김하늬 기자] 비트코인을 비롯해 이더리움 등 주요 알트코인들이 줄줄이 하락세다. 1분기 비트코인을 중심으로 한 급등세 이후 2분기 '주자'만 이더리움으로 바뀐 채 급등 장세가 이

n.news.naver.com

가상화폐 버블 붕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전날인 10일(미국 현지시간) 월스트리트 시장조사 회사 반다 리서치(Vanda Research)는 연구보고서를 통해 올해 가상화폐 가격의 급등과 순환은 2017년 비트코인의 랠리에 이은 후폭풍을 연상케 하는 '데자뷔의 냄새가 난다'고 밝혔다.

비트코인의 급등에 이어 이더, 도지코인으로 이어지는 가상화폐 랠리가 폭락으로 끝난 2017년의 상황을 재현할 수 있다는 경고인 셈이다. 올해 급등한 후 시장의 광범위한 조정을 받으며 이는 2017년 시장 상황처럼 급락을 연상시키고 있다는 주장이다.」

회의론자들 입장에서는 그렇지만 이것이 가상화폐 시장의 폭락을 가져오리라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보다는 이미 올라버릴 대로 오른 비트 대신 알트코인들이 순환하며 상승랠리 턴을 이어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가상화폐를 인정하고 사용하려는 움직임은 하나의 대세가 되었기 때문.

함께 보기👉🏻비트코인 폭락과 반등의 역사
https://news.kbs.co.kr/mobile/news/view.do?ncd=4093524

비트코인 폭락의 역사…3일 만에 -83% 까지

최근의 비트코인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비트코인 시장이 하락 추세에서 다시...

news.kbs.co.kr


국내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업비트가 서비스 일시 장애 상태가 되어 투자자들이 곤욕을 치렀다. 업비트의 약관에 따르면,

「순간적인 접속 증가, 일부 종목의 주문 폭주, 통신사업자의 서비스 장애, 외주 시스템 하자 등으로 회원이 손실을 봤을 때 거래소가 '관리자의 주의'를 다했다면 책임지지 않는다」

고 규정되어 있어 사용자들은 거래소에 손해배상책임을 묻기 어렵다. 그러나 코인시장의 특성상 24시간 운영되며 그 변동성이 크기에 이와 같은 서버중단 사태를 방치하는 것은 무책임하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8/0000702315?sid=101

[단독]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서버 '일시 장애'…"시세 표기 중단"

국내 활성 사용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진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의 서버가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며 코인 투자자들이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11일 오전 10시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전

n.news.naver.com

 

4. 부동산


https://n.news.naver.com/article/079/0003502930

"서울에 집없어 김포 갔는데 '김부선' GTX-D?"[뉴스업]

[CBS 김종대의 뉴스업] ■ 방송 : CBS 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 FM 98.1 (18:25~20:00) ■ 진행 : 김종대 (연세대 객원교수) ■ 대담 : 박흥수 (사회공공연구원 철도정책 객원연구위원) ◇

n.news.naver.com

김포 주민들은 왜 gtx-d 노선 때문에 화가 났을까요? 단순히 부동산이라는 자산 가격 상승으로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2기 신도시의 ‘교통 문제’ 또한 함께 다룬 기사.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1/0003908903?sid=101

'9억 로또' 동탄역 디에트르 1순위 청약에 24만 명 몰렸다

[서울경제] 동탄2신도시에서 분양하는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가 1순위 청약에서 평균 경쟁률 809대 1을 기록했다. 특히 전용 102㎡A 주택형에선 5,436대 1이라는 기록적인 수치가 나왔다. 주

n.news.naver.com

청약은 늘 경쟁자가 몰리는 법이지만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면서 주변보다 분양가가 낮아 기함할 만한 경쟁률을 보여준 사례.

「동탄2신도시에서 분양하는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가 1순위 청약에서 평균 경쟁률 809대 1을 기록했다. 특히 전용 102㎡A 주택형에선 5,436대 1이라는 기록적인 수치가 나왔다. 주변 시세에 비해 크게 낮은 비용으로 분양가가 책정되면서 청약 수요가 몰렸다는 분석이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2/0003579949?sid=101

LH 직원들, 공공주택 분양받아 수천억 시세차익…적법이니 문제 없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시민단체, 공공 아파트 분양받은 LH직원들 시세차익 3339억원 주장 LH 측 “청약 자격 충족해 입주한 것”…법적으로 문제없다는 입장 판교 공공임대아파트 일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n.news.naver.com

지난 3월, lh직원들의 내부정보를 이용한 불법 투기 의혹이 제기되었고 이에 대해서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

그 직원들을 대변하는 대단한 어록들이 남았는데

어떠한 정보값이나 기대없이 어떤 잡코인을 샀는데 며칠 후 셀럽의 버프를 받아 떡상할 확률에 대해 생각해 보자.


블라인드 그글




5. 산업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544638?cds=newsmy

"현대차가 너무 앞서갔다"…애물단지 취급 받던 '넥쏘'의 반전

현대자동차의 수소차 넥쏘는 작년 초까지만 해도 애물단지 취급을 받았다. 막대한 개발비를 쏟아부었지만 좀처럼 판매가 늘지 않은 탓이다. 수소충전소 등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

n.news.naver.com

「11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과 LG를 제외한 10대 그룹은 일제히 수소사업을 추진 중이다. SK가 가장 공격적이다. 5년간 약 18조원을 수소사업에 투입한다. 대부분 수소 생산에 초점이 맞춰졌다. 2023년까지 연 3만t 규모의 액화수소 플랜트를 짓는 게 시작이다. 투자금만 약 5000억원이다. 2단계 사업은 그 10배인 5조3000억원을 쏟아붓는다.」

수소는 친환경 섹터의 핵심 에너지원으로 꼽힌다. 이러한 수소 사업은 기후 위기에 대응해 탄소 중립을 추진하는 세계적 기조가 그 바탕이 되었으며 최근 이슈화되는 ESG경영에도 수소는 적합한 사업 아이템이다.

👉🏻ESG란?
환경, 사회, 지배구조의 머리글자를 따온 것. 기업이 환경 보전에 함께하며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윤리적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경영 이념으로 제시되었다.



댓글0



loading